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
‘노점상 할머니 장학금’ 첫 지급

지난해 11월 전남대에 1억 기탁

임수택 | 입력 : 2019/03/12 [17:51]

 

▲     ©



노점상 할머니의 장학금이 처음으로 지급됐다.

 전남대학교는 11일 오전 총장 접견실에서 ‘2019학년도 김정순장학금 수여식’을 갖고 김정순여사가 직접 학생들에게 장학금과 장학증서를 지급토록 했다.

 이날 김정순 여사는 장학금 전달과 함께 학생들을 한 명씩 안고 토닥여주며 “건강하고, 부모님 말씀 잘 들을 것”을 당부한 뒤, “공부 열심히 해서, 따뜻한 마음을 가진 훌륭한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.”고 말했다.

 학생들은 “할머니께서 힘들게 모아주신 귀한 장학금을 받게 돼 정말 감사하다.”며, “학비 마련할 시간을 아껴 학업에 전념해 할머니가 말씀하신 것처럼 훌륭한 인재가 돼 좋은 일을 많이 하고 싶다.”고 입을 모았다.

 ‘김정순 장학금’은 지난해 11월 시장 노점상과 농사로 평생 모은 1억원을 전남대학교에 기탁하면서 조성됐다.

 전남대학교는 “김 할머니의 뜻에 따라 함평 출신 성적우수학생을 우선 조건으로 해 학년별로 1명씩 선정해 각각 3백만원씩 지급키로 했다.”고 밝혔다.
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포토기사
‘2019년 제18회 조혈모세포 기증 감사의 날’ 개최… “희망을 기증하세요”
광고
광고
인기기사 목록